[논평]유의동 수석대변인_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예산 논란 관련

국회 예결위 조정소위에서 벌어진 건국절 논란은 소모적이다.

대한민국 헌법 전문이 우리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논란이 된 임시정부 100주년 사업예산의 논점은 역사인식이 아니라 사업의 내실과 실효성 여부라고 본다.

역사는 과거를 되돌아보고, 미래로 나아가는 나침반으로 사용되어야 한다.

17세기 효종 사후에 벌어진 예송논쟁이 떠오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바른정당 수석대변인 유의동
2017. 1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