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황유정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은 위안부 할머니와의 약속을 지켜라”

위안부 할머니를 대신하여 일본 정부로부터 사과를 반드시 받아내겠다고 문재인 대통령은 약속했었다.

위안부 합의 당시 “잘못된 위안부 합의는 무효입니다!”라고 외쳤었고 ‘한일관계 개선의 전제조건’으로 박근혜 정부가 둔 외교적 자충수가 불러온 졸속의 굴욕적인 합의라고 비판했었다.

그러했던 문재인 정부가 이제 와서 구차한 상황논리로 발을 빼고 있다.

‘한·일 관계를 더 이상 악화시켜선 안 된다’며 위안부 관련 정부조치를 평창올림픽 이후로 미루겠다고 한다. 문재인표 굴욕외교의 일본 버전이다.

심지어 “위안부 TF결과가 반드시 정부입장 아니다”라며 한 외교 당국자는 꽁무니까지 빼는 모양새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恨)을 풀어주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은 기약 없는 메아리이고 ‘위안부합의 전면 재검토’도 ‘선거용’으로 그칠 것 같아 참담하다.

일본 정부로부터 진정어린 사과를 받아내기 이전에 문재인 정부가 진정성 있는 태도로 이 문제에 접근하고 있는지부터 점검해볼 일이다.

문재인 정부는 역사 앞에 경건한 자세로 서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대한민국의 명예를 되찾아 와야 한다. 위안부 할머니들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서 다시 한 번 죄를 짓는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바른정당 대변인 황유정
2017. 1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