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권성주 대변인 “‘더 불어! 한국당’ 법사위 정쟁이 팽개친 민생”

비리 의혹 조사와 판결은 사법의 영역임에도 엉뚱하게 국회 법사위가 멈춰 섰다.

금쪽같은 임시국회 기간 동안 처리해야할 민생 법안이 산적해 있음에도 정부여당의 우선순위는 보수야당 청산에 맞춰져 있다.

과거에 머문 제1 야당과 과거 파헤치기에 넋 나간 여당 싸움의 피해자는 오롯이 국민이다.

각종 비리와 의혹의 중심에 있는 자유한국당 법사위원장이나 의혹을 이유로 민생을 팽개치고 정쟁에 몰두하는 여당이나 국민 눈엔 도긴개긴이다.

과거지향 두 기득권 정당은 민생을 볼모로 한 정쟁을 멈추고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주기 바란다.

바른정당 대변인 권성주
2018. 2. 6